세무상담서비스
메인 > 세무회계정보 > 세무뉴스
정부 "수출 증가세, 내수 회복 지속…고용은 미흡" 343728

정부가 최근 우리경제에 대해 수출을 중심으로 내수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고용시장 여건은 아직까지 미흡하다고 진단했다.

1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1월호' 자료에 따르면 12월 중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8.9% 증가한 490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도체, 석유제품 등 주력품목 수출 호조에 힘입어 14개월 연속 증가세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도 21억8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전달(20억7000만 달러)보다 1억1000만 달러 늘었다.

11월 중 광공업 생산은 전달에 비해 0.2% 증가했다. 화학제품(-5.5%), 반도체(-5.0%), 전자부품(-3.8%) 등은 감소했으나 자동차(4.2%), 기계장비(3.2%), 의료정밀광학(14.6%) 등이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전기대비 0.8% 늘었다. 11월 소매판매는 승용차 등 내구재(7.4%),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8%), 의복 등 준내구재(7.2%) 판매가 모두 증가하면서 전달에 비해 5.6% 증가했다.

11월 설비투자는 전달에 큰 폭으로 떨어진 기저효과, 반도체 제조용 기계 수입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월 대비 10.1% 증가했다. 반면 건설투자는 일반토목 및 플랜트 공사실적 감소, 최근 주택건설 수주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달에 비해 3.8% 줄었다.

이 같이 수출을 중심으로 내수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으나 고용시장 여건은 안정적이지 못했다.

12월 중 취업자는 2642만1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5만3000명이 늘었다. 고용률(15~64세)도 66.5%를 기록하며 같은 기간 0.2%포인트 올랐다.

그러나 일자리 규모가 큰 서비스업 고용이 부진했다. 지난해 서비스업 취업자 수는 20만6000명이었는데, 1년 전(2016년, 33만8000명)보다 크게 줄어든 모습이다.

12월 중 실업자는 91만5000명이었다. 이는 1년 전 같은 달에 비해 4만8000명이 늘어난 규모다. 실업률도 3.3%를 기록하며 같은 기간 0.1%포인트 상승했다.

12월 중 비경제활동인구(1652만8000명)도 전달에 비해 2000명 늘었다. 사유로는 육아(-9만7000명), 재학·수강(-6만8000명) 등에서 감소했으나 쉬었음(20만4000명), 취업준비(2만5000명) 등에서 증가했다.

정부는 "세계경제 개선, 수출 증가세 등에 힘입어 회복세가 지속될 전망이나, 서비스업 고용 부진 등 고용상황이 미흡한 가운데 통상현안, 자동차파업 등 대내외 위험요인이 상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에 "대내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경기 회복세가 일자리·민생개선을 통해 체감될 수 있도록 정책 노력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기획재정부
여야 3당, 헌법개정 논의 착수…비공개 앞두고 눈치 싸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