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무상담서비스
메인 > 세무회계정보 > 세무뉴스
'정부 가상화폐 엇박자' 호기 편승한 野, 총공세 모드로 전환 343765

정부가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특별법안'과 관련해 엇박자를 내자 야권에서 이를 정쟁의 도구로 삼아 대여 투쟁 전선을 넓혀가고 있다.

아랍에미리트(UAE) 논란이 일단락되면서 출구 전략을 고심하고 있는 야권에서는 때 아닌 가상화폐 논란이 정국 주도권을 빼앗을 수 있는 견제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분위기다.

특히 야권에서는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연령 층이 대부분 정부·여당에 표심이 쏠려있는 20·30대인 점을 고려해 가상화폐를 둘러싼 부정적 여론의 반사이익까지 내심 기대하는 눈치다. 야권은 이러한 기류를 지방선거까지 이어나가겠다는 의도도 엿보인다.

선두에 나선 곳은 1야당인 자유한국당이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법무장관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지 방침을 밝히면서 국민이 혼란에 빠졌다"며 "가상화폐 시장을 법무부와 청와대가 들쑤셔 놓으면서 급락하는 롤러코스터 도박장으로 만들어놨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좌충우돌하면서 손대는 것마다 거센 후폭풍 몰고 와 진정한 마이너스의 손이 따로 없다"고 거듭 정부를 비난했다.

한국당은 가상화폐 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 특위위원장으로 추경호 의원을 내정하는 등 공세 모드로 돌입했다.

국민의당은 그동안 가상화폐 투기를 방관해온 정부가 갑자기 거래 폐쇄라는 극약 처방으로 시장을 혼란에 빠뜨렸다고 지적했다.

채이배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가상화폐거래소를 폐쇄하겠다는 법무부의 의견은 철회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정말 이렇게 어수선하고 미숙한 정부는 보다보다 처음"이라면서 "가상화폐를 둘러싼 어제 오늘 혼란은 글자그대로 혼용무도(昏庸無道)"라고 규정했다.

이어 그는 박 법무부장관의 발언을 직격하며 "청와대와 조율도 없이 범죄소탕작전 하듯 그런 발표를 할 수 있다는 것도 문제이고, 대안도 없이 여론에 밀려 불쑥 끼어든 청와대 역시 문제만 더 키우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한편 정부는 이날 가상화폐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여당에서도 당 차원의 논의를 통해 대책을 조만간 마련하겠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조세심판원, 서기관급 이하 23명 자리이동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이전 수준 과열…1주간 0.57%↑